> 나눔정보 > 나눔뉴스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연해주항일무장투쟁의 별 김경천 장군 ‘경천아일록’ 전시
광주고려인마을(대표 신조야)은 지난 10일부터 17일까지 광주광역시청 1층 로비에서 연해주항일독립운동 자료 전시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 중 눈에 띠는 소중한 사진과 유물은 1920년대 노령 연해주에서 영웅적으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의병장 김경천 장군의 『경천아일록』 이다. 경천아일록은 일제에 빼앗긴 조국을 되찾겠다는 일념으로 만주와 연해주로 거처를 옮겨 조국과 민족을 위해 일관된 헌신의 삶을 살았던 김경천 장군이 작성한 일기장이다.

저자 김경천(金擎天) 장군은 1888년 6월 5일 함경도 북청에서 태어났다. 8살 때 서울로 이주했고 15살에 경성학당을 졸업했다. 17살이 되던 1904년에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육군사관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1918년 말까지 15년이 넘도록 일본군 사관생도와 기마장교로 복무했다.

3.1운동이 일어나자 만주로 망명하여 무장투쟁을 준비하다가 그해 가을 노령 연해주로 건너갔다. 1919-1922년에 연해주에서 마적 및 일본군, 러시아 백군과 싸워 혁혁한 전과를 올렸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설적인 김장군으로 연해주 일대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러시아 내전이 끝난 뒤에는 대한민국 독립을 위한 무장투쟁계획이 좌절되어 실의의 날들을 보냈지만 가능한 중간보조 일을 멈추지 않았다. 1936년 소련정부로부터 탄압을 받아 체포되었고 1939년에 잠시 석방되었다가 다시 체포되어 8년형을 언도받고 북부 시베리아 수용소로 옮겨져 복역하다가 1942년 1월에 사망했다. 1956년과 1959년에 소련 군사재판소에서 재심되어 무죄를 선고받았다. 1998년에는 한국정부로부터 건국훈장을 추서 받았다.

김경천 장군의 일지는 전투과정을 기술해놓은 내용뿐만 아니라 그가 직접 그린 전투지도들까지 다수 수록하여 연해주지역 항일 독립 운동사를 연구하는 바탕이 되고 있다.

또한 자신의 생애와 망명과정, 항일투쟁, 전우와 부하에 대한 사랑, 서울에 두고 온 가족에 대한 애끓는 그리움 등이 절절히 기록되어 있다. 이 일기는 그가 1936년 소련정부로부터 탄압받을 때 압수 당했다가 2006년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현재 이 일기는 광주고려인 역사박물관장으로 섬기는 김병학 선생이 카자흐스탄에 25년 머물며 수집한 고려인역사 유물 중 일부로 이번 전시회를 통해 광주시민들이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고려인마을은 “연해주 고려인 독립운동가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삶을 기리고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평화의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눔방송: 이막심(고려인마을) 기자
관리자   작성일 : 2019년 04월 13일 06시 59분

     

 


 다음기사 : [나눔방송] 법사랑광주지역연합회, 다문화청소년 초청 야구경기 관람
 이전기사 :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항일투쟁 다룬 고려인 소설 원본 최초 공개
Copyright 2006- 2019 WWW.KJ114.CO.KR
 
   
 
 
(우.62457)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로 29(삼도동) | 사업자등록번호 : 410-27-42446 | 발행인 : 이천영 010-3644-6748 | 편집인 : 이천영
전화 : 062-943-8930 | 팩스 : 062-943-1634 | 등록번호 : 광주 아00070 | 등록일 : 2011.1.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천영
Copyright 2010 나눔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