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눔정보 > 나눔뉴스
[나눔방송] 간암판정을 받고 주저앉은 고려인마을 지도자 ‘김블라디미르 교수’에게 도움의 손길을
광주고려인마을(대표 신조야)에 정착한 고려인사회의 유명 시인이자 학자인 김블라디미르(65세)씨의 안타까운 사연이 마을 주민들의 마음에 충격을 주고 있다.

김블라디미르씨는 우즈벡 타쉬켄트대 러시아문학부 학장을 지냈다. 하지만 민족차별과 경제난을 피해 태어나 자라온 중앙아시아를 떠나는 자녀를 따라 2010년 국내 귀환했다.

그 후 광주에 정착한 그는 고려인동포들의 안정된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지도자로 변신, 마을 주민들의 개도와 마음을 모으는데 노력했다. 또한 틈틈이 시를 써 고려인으로서 자긍심과 선조들의 자랑스런 애국심을 고취시키는데 노력해 왔다.

이 시를 모아 2017년 ‘광주에 내린 첫눈’을, 지난해는 두번째 시집을 출간했다.

하지만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학자로서 권위와 자존심을 팽개치고 일용직근로자로서 때로는 나주 배밭에서, 때로는 무안 양파밭을 전전해야만 했다. 최근에는 전남 장성의 한 팬션에서 청소부로 일했다.

그러나 지난달 간암판정을 받고 주저 앉고 말았다. 이유는 국내 귀환 후 자녀 둘을 결혼시키고 월세방을 전전하다 보니 치료비를 마련할 수 상황이다.

또한 앞으로 치료비는 얼마가 들어갈지, 과연 치료를 받고 살아날 수 있을지, 알수 없기에 사랑하는 아내와 자녀들의 눈물은 마르지 않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고려인마을 주민들은 십시일반 돈을 모아 전달하며 쾌유를 빌어보지만 충분한 치료비가 아니기에 근심만 깊어지고 있다.

이에 본 방송은 독립투사 후손으로서 긍지를 갖고 고려인사회를 이끌어 온 김교수의 치료비를 지원할 후원자를 찾고 있다.

후원계좌: 농협 351-0381-5965-23 김블라디미르
후원문의: 062-961-1925 고려인마을

나눔방송: 김엘레나(고려인마을) 기자
관리자   작성일 : 2019년 06월 12일 07시 19분

     

 


 다음기사 : [나눔방송] 광주태국인공동체, 영사업무 광주 출장서비스 실시
 이전기사 : [나눔방송] CGV광주하남점, 고려인마을 청소년 대상 무료영화관람 지원
Copyright 2006- 2019 WWW.KJ114.CO.KR
 
   
 
 
(우.62457)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로 29(삼도동) | 사업자등록번호 : 410-27-42446 | 발행인 : 이천영 010-3644-6748 | 편집인 : 이천영
전화 : 062-943-8930 | 팩스 : 062-943-1634 | 등록번호 : 광주 아00070 | 등록일 : 2011.1.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천영
Copyright 2010 나눔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