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눔정보 > 나눔뉴스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청소년들 ‘하루속히 코로나가 끝나길 바래요’
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방역지침이 강화되자 골목길을 놀이터 삼아 살아가는 고려인마을 아동. 청소년들이 크게 늘어가고 있다.

광주고려인마을에 따르면, 사회적거리두기. 5인이상 집합금지 등이 선포되고 마을산하 청소년관련 기관들의 운영이 잠정 중단되자 마을 거주 청소년과 아동들이 골목길과 공원을 놀이터로 삼아 하루를 보내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와 최근 방역지침이 강화되자 골목길을 놀이터 삼아 살아가는 고려인마을 아동. 청소년들이 크게 늘어가고 있다. 사진= 고려인마을 제공


삼삼오오 떼를 지어 킥보드를 타는가 하면, 따뜻한 양지에 둘러 앉아 헨드폰 게임에 푹 빠져있다. 조금 나이든 십대들은 골목길 가스배관에 헨드폰을 올려놓고 최신음악에 맞추어 춤을 춘다.

게다가 골목길을 무리지어 뛰놀며 러시아어로 재잘거리는 소리가 너무 시끄러워 ‘낮잠을 잘 수 없다’ 며 맨발로 뛰쳐 나온 선주민의 아이들을 쫓아내는 아우성도 점차 높아만 가고 있다. 하지만 아이들은 이 골목에서 저 골목으로 달아나며 놀기에 바쁘다.

이것은 광주고려인마을에서 일어나는 일상이다. 사용하는 언어가 다르다보니 선주민의 귀엔 소음으로 들리고, 마을에서 태어나 자라나는 고려인 아이들이 “너무 많아 감당하기 힘들다” 며 “이사를 생각하고 있다“ 고도 말한다.

낯선 조상의 땅으로 이주해 하루 하루 먹고 살기 바쁜 부모들은 “아이들을 돌아볼 겨를이 없다” 며 “아이들이 골목길과 놀이터를 벗 삼아 놀지라도 그저 사고 없이 하루를 보내주길 간절히 바랄 뿐” 이라고 말한다.

신조야 고려인마을 대표는 “광주정착 고려인동포들은 한국인 아이들처럼 학원에 보낸다는 것은 꿈도 꿀 수 없기에 마을이 운영하는 청소년 기관들이 정말 소중하다” 며 “하루속히 코로나가 끝나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가길 바란다” 는 소망을 전했다.

나눔방송: 양나탈리(고려인마을) 기자

고려인TV 보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iDL_1zKDyof93ykD-lLcJQ
나눔방송보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oE1kD9EFtcw8nzKPPnsfgQ
관리자   작성일 : 2021년 02월 04일 07시 43분

     

 
작성자 성명: 암호:  
내   용


 다음기사 :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설 대비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추진
 이전기사 :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내 월곡시장, 문화관광시장으로 도약
Copyright 2006- 2021 WWW.KJ114.CO.KR
 
   
 
 
(우.62457)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로 29(삼도동) | 사업자등록번호 : 410-92-39653 | 발행인 : 사단법인 외국인근로자문화센터 이천영
편집인 : 이천영 | 전화 : 062-943-8930 | 팩스 : 062-943-1634 | 등록번호 : 광주 아00070 | 등록일 : 2011.1.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천영
Copyright 2010 나눔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