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눔정보 > 나눔뉴스
[나눔방송] 광주고려인마을, 아프리카노동자 돕기 모금운동 1,000만원 넘어
광주고려인마을(대표 신조야)이 애타는 심정으로 진행하고 있는 아프리카노동자 치료비 모금액이 1000만원을 넘어섰다.

고려인마을에 따르면, 지난 21일까지 십시일반 모금에 참여한 고려인동포와 지역사회인사들이 30여명에 달하고 후원 총액이 1,058만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려인마을 산하 각 봉사단체에 종사하는 봉사원들이 적극 참여했으며, 신암교회가 소중한 성금 100만원, 새날학교 교직원이 90만원, 고려인마을가족카페 전올가 대표가 300만원, 투게더광산나눔문화재단 200만원, 부산에 있는 외국인노동자 의료비지원단체 ‘동행과 행동’ 이 130만원, 김한수 세종문화관광교육원 센터장이 20만원, 고려인마을어린이집 봉사단체인 ‘행복한 동행’ 이 20만원, 김병학 고려인역사유물전시관장이 20만원, 지구 반대편에 있는 케냐에서 아프리카 빈민을 돕고 있는 봉준태 선교사가 10만원을 보내왔다.

광주고려인마을(대표 신조야)이 뇌출혈로 쓰러진 가나출신 외국인노동자 안도 코스모스(남, 45세)씨를 돕기 위한 치료비 모금운동에 나섰다. 사진=고려인마을 제공


고려인마을은 “보다 많은 고려인동포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고려FM라디오와 SNS을 통해 모금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며 ”생명을 살리는 일에 적극 도움의 손길을 펼쳐주기 바란다“ 고 말했다.

고려인마을에 따르면, 코스모스 씨는 일용직을 전전하다 지난 1월 눈보라가 몰아치는 날씨에 일자리를 찾아 고려인마을 인근 일일근로자 대기소로 가던 중 쓰러졌다. 마침 이를 발견한 고려인마을 주민이 고려인센터로 이송했으며 이후 의식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이에 고려인마을은 코스모스 씨를 전남대병원 응급실로 이송해 치료를 받도록 지원했다.

병명은 뇌출혈이었다. 다행히 뇌수술은 피할 수 있어 3일 후 퇴원, 광주신가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왼쪽머리에서 발끝까지 움직일 수 없는 편마비로 거동을 할 수 없는 상태다.

게다가, 코스모스 씨는 미등록 외국인노동자인지라 의료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고 퇴원시기도 알 수 없다, 또한 치료비 보증을 선 고려인마을이 수천만원에 달하는 치료비를 감당할 수 없어, 현재는 첨단에 위치한 샹그릴라 요양병원으로 전원돼, 치료중이다.

모금 계좌(농협 351-0706-6907-63)로 입금할 경우 ‘기부자성명과코스모스’ 라고 기재하면 된다. (062)961-1925.

모금 실시간 현황보기: http://www.koreancoop.com/sub.php?PID=0401&;page=1&category=&searchText=&searchType=all&action=Read&idx=438

나눔방송: 양나탈리(고려인마을) 기자
관리자   작성일 : 2021년 02월 22일 07시 12분

     

 
작성자 성명: 암호:  
내   용


 다음기사 : [나눔방송] 투게더광산 나눔문화재단, 아프리카노동자 돕기 긴급치료비 지원
 이전기사 : [나눔방송] 조형준재활의학과의원, 운암2동에 사랑의 쌀 기부
Copyright 2006- 2021 WWW.KJ114.CO.KR
 
   
 
 
(우.62457)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로 29(삼도동) | 사업자등록번호 : 410-92-39653 | 발행인 : 사단법인 외국인근로자문화센터 이천영
편집인 : 이천영 | 전화 : 062-943-8930 | 팩스 : 062-943-1634 | 등록번호 : 광주 아00070 | 등록일 : 2011.1.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천영
Copyright 2010 나눔방송, All rights reserved.